시민의 힘으로 구미를 바꿉시다!

구미참여연대의 회원이 되시면 구미와 세상이 바뀝니다!

구미참여연대 회원 되기

함께 꾸는 꿈

혼자 꾸면 꿈이지만 함께 꾸면 현실이 됩니다!

시민의 힘으로만 운영됩니다!

구미참여연대는 정부로부터 어떤 재정지원도 받지 않습니다.

P20180328_190111626_A7661FF6-8ECC-4EB3-A73E-131345698B63.JPG

 

아사히글라스 사내하청 해고 노동자들의 5년간의 고통, 이제는 끝낼 때

강자의 불법에 단호하고 약자의 아픔을 살피는 정의로운 판단 내려야

대구 검찰, 노동부도 인정한 아사히글라스의 불법파견 즉각 기소하라!

 

 

2015. 05. 29 비정규직지회 결성하자 노조가입 178명만 일제히 해고/ 하청업체 폐업

2015. 07. 21. 고용노동부에 부당노동행위 및 불법파견 고소

2017. 08. 31. 노동부, 불법파견 기소의견으로 검찰로 송치

2017. 09. 22. 노동부 ‘178명 직접 고용하라시정명령(178천만원 과태료 부과)

2017. 12. 22. 검찰, 불법파견 무혐의 처분

2018. 01. 09. 대구고등검찰청에 항소

2018. 05. 14. 대구고검, 불법파견 재수사명령내림

2018. 10월초 담당 검사 사건 수사완료

 

 

AGC화인테크노한국(이후 아사히글라스’)은 구미공단에 위치하고 있다. 경북에서 최대의 외국인투자기업으로 LCD 유리기판을 생산하는 제조업체이다. 일제강점기 전범기업인 미쓰비시의 자회사로 전범기업이다.

 

 

그러나 아사히글라스는 구미시와 경상북도로부터 특혜를 받아 잘 나가는 알짜기업이 되었다. 50년간 12만평의 토지 무상임대, 5년간 국세 전액 감면, 15년간 지방세 감면의 특혜를 누렸다. 연평균매출 1, 연평균 당기순이익 800, 사내유보금만 8,200억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내하청 노동자들은 9년간 최저임금을 받으며, 3654일은 3교대, 주말은 주야맞교대 12시간 근무를 번갈아 가며 일했다. 점심시간은 20, 식사는 도시락이었으며, 휴게실에서 빨리 먹고 생산라인에 교대를 해야 했다. 징벌로 붉은 조끼를 입히고, 물량축소에 따라 시도 때도 없이 권고사직이 이뤄지는 등 인권침해가 많은 사업장이었다.

 

 

이에 사내하청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참다못해 노동조합을 만들었다. 노동조합을 만든지 한 달 만에 178명이 문자 한통으로 해고되었다. 해고된 노동자들은 2017. 07. 21. 고용노동부에 아사히글라스를 부당노동행위와 불법파견으로 고소했고, 2년이 지난 2017. 08. 31. 노동부는 불법파견 혐의로 아사히글라스를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검찰은 노동부의 증거자료를 무시한 채 무혐의 처분을 내렸고 아사히비정규직지회는 대구고등검찰청에 항고를 했다. 대구고검은 2018. 05. 14. 수사에 문제가 있다며 재수사명령을 내렸으며 재수사가 진행된 지 8개월이 흘렀다. 그러나 검찰은 2018. 10. 사건 조사를 마무리했음에도 아직도 사건을 손에 쥐고 처리하지 않고 있다.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해고된 지 5, 이 사건을 고소한지 35개월이 흘렀다. 그사이 검찰의 늦장 대응으로 178명의 해고된 노동자 중 이제 23명이 남았다. 검찰은 고용노동부가 이미 불법이라고 한 사건을 수사 중이라는 핑계로 시간을 끌고 있다. 직무유기다. 대구 검찰은 아사히글라스 불법파견을 공정하고 엄정하게 처리해야 한다. 집단적인 노사관계는 더더욱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 178명의 피해자가 너무도 오랫동안 고통 받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이들의 고통을 끝내야 한다. 문제해결의 첫 단추는 디케의 저울이 어느 쪽으로 기우느냐에 달려있다. 강자의 불법에 단호하고 약자의 아픔을 헤아리는 대구검찰의 정의로운 판단을 촉구한다.

 

 

201919

 

 

 

71 (구미참여연대 보도자료) 보조금 횡령 의혹 구미무용협회장, 스스로 물러나야
70 비리로 얼룩진 ‘정수대전’, 예산지원 중단하라!(20201008)
69 (연대 성명)검찰은 선거법 위반 의혹 받고 있는 구자근 의원을 기소하라(2020.10.05)
68 (보도자료 2020.09.17)정수문화예술원 보조금 파행, 박정희 사업 앞에 고개 숙인 구미시와 구미시의회
67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에 대한 성명서
66 집중호우와 태풍에도 휴가 떠난 구미시장 재난대책 책임자로서 무책임한 행동, 재발방지 약속 필요해
65 정부와 경상북도는 ‘코로나 19’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는 경상북도 도민들 전체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즉각 지급하라!!!
64 코로나로 시민은 고통받는데 구미시는 박정희 선양 사업
63 KEC 가스누출 사고, 재발방지와 근본적 대책 마련하라!
62 재난기본소득, 더 머뭇거릴 상황이 아니다.
61 김태근의장은 조속히 사퇴하라.
60 구미시의회 A의원은 해당 건설회사가 본인 소유인지 밝혀라
59 장세용시장은 시민을 무시한 발언에 대해 구미시민들에게 사과하라.
58 구미보 임시개방에 대한 성명서
» 대구. 구미 시민단체 공동성명
56 대구취수원 구미이전만이 대안은 아니다.
55 고 김용균을 애도하고 추모하는 시민분향소 와 추모행동에 함께 해주십시요.
54 명분도 잃고 시민 논의의 장마저 막아버린 ‘새마을과’ 명칭 변경 후퇴
53 책임질 줄 모르는 구미 정치권, 시의원 공천 헌금, 회계 부정, 의원 겸직 드러나도 사과 한 마디 없어
52 구미시장의 박정희 추모제, 탄생제 참가, 반대한다.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