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힘으로 구미를 바꿉시다!

구미참여연대의 회원이 되시면 구미와 세상이 바뀝니다!

구미참여연대 회원 되기

함께 꾸는 꿈

혼자 꾸면 꿈이지만 함께 꾸면 현실이 됩니다!

시민의 힘으로만 운영됩니다!

구미참여연대는 정부로부터 어떤 재정지원도 받지 않습니다.

[구미지역 시민사회단체 연대성명]

 

 

-시민의 선거권을 왜곡한 선거부정에는 엄정한 법 집행이 이루어져야-

 

구자근 의원(국민의 힘, 구미갑)의 재산 신고를 둘러싼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KBS는 지난 925일 구자근 의원이 ()아이비스 주식을 소유하고 있음에도 공직자 윤리법에 규정한 재산신고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면서 공직자 윤리법위반 의혹과 함께 직무관련 이해 충돌 문제를 지적하였다.

 

그러나 이 사안은 공직자 윤리법의 위반 여부를 넘어 선거법 위반과 관련하여 검찰에 이미 고발이 된 사안이며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진행 중이다. 지역 사회의 관심이 큰 이 사안에 대해 우리 구미지역 시민사회단체는 검찰의 엄정한 법집행을 촉구한다.

 

구자근 의원은 지난 413일 치러진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하였다. 당시 구자근 의원은 본인, 배우자, 모친의 재산을 35백만 원 정도로 신고하였다. 그러나 현재 밝혀진 바로 구자근 의원은 () 아이비스의 액면가 1만원인 주식을 3,000주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액면가로만 계산하더라도 3천만 원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더구나 이 주식의 평가 금액이 8~9억에 이른다는 평가도 있다. 구자근 의원은 이 주식에 대한 재산 신고를 하지 않았다.

 

구자근 의원은 주식 보유 여부에 대해 몰랐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구자근 의원은 20093() 아이비스의 사내 이사로 취임한 이후 20205월 현재까지 사내이사로 등재되어 있다. 10여 년 동안 사내 이사로 활동한 자가 본인의 주식 보유 사실을 파악하지 못했다는 것은 누가 들어도 납득하기 어려운 해명이다.

 

공직선거법250조는 후보자와 후보자의 배우자 등의 재산을 허위로 공표하게 한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선거 시기 후보자 정보공개는 후보자들의 도덕성 및 자질과 관련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유권자의 판단을 돕기 위한 것이다. 유권자에게 재산과 관련된 허위 정보를 제공한 것은 유권자의 선택을 왜곡시킬 수 있기 때문에 우리 선거법에서는 이를 중요한 범죄행위로 다루고 있다.

 

최근 김홍걸, 조수진 의원 등 재산 허위 신고와 관련한 문제들이 국민의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상황이다. 구자근 의원의 허위 재산 신고 의혹은 시민의 선거권을 왜곡한 선거부정이며 시민들의 공분을 사기에 충분한 사안이다.

 

이에 우리는 검찰이 선거부정과 관련한 엄정한 법집행을 위해 구자근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기소할 것을 촉구한다.

 

2020105

 

구미참여연대 / 구미YMCA / 민주노총 구미지부 / 전교조 구미지회 /

참교육학부모회 구미지회 / 구미 시민의눈 /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

 

70 비리로 얼룩진 ‘정수대전’, 예산지원 중단하라!(20201008)
» (연대 성명)검찰은 선거법 위반 의혹 받고 있는 구자근 의원을 기소하라(2020.10.05)
68 (보도자료 2020.09.17)정수문화예술원 보조금 파행, 박정희 사업 앞에 고개 숙인 구미시와 구미시의회
67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에 대한 성명서
66 집중호우와 태풍에도 휴가 떠난 구미시장 재난대책 책임자로서 무책임한 행동, 재발방지 약속 필요해
65 정부와 경상북도는 ‘코로나 19’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는 경상북도 도민들 전체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즉각 지급하라!!!
64 코로나로 시민은 고통받는데 구미시는 박정희 선양 사업
63 KEC 가스누출 사고, 재발방지와 근본적 대책 마련하라!
62 재난기본소득, 더 머뭇거릴 상황이 아니다.
61 김태근의장은 조속히 사퇴하라.
60 구미시의회 A의원은 해당 건설회사가 본인 소유인지 밝혀라
59 장세용시장은 시민을 무시한 발언에 대해 구미시민들에게 사과하라.
58 구미보 임시개방에 대한 성명서
57 대구. 구미 시민단체 공동성명
56 대구취수원 구미이전만이 대안은 아니다.
55 고 김용균을 애도하고 추모하는 시민분향소 와 추모행동에 함께 해주십시요.
54 명분도 잃고 시민 논의의 장마저 막아버린 ‘새마을과’ 명칭 변경 후퇴
53 책임질 줄 모르는 구미 정치권, 시의원 공천 헌금, 회계 부정, 의원 겸직 드러나도 사과 한 마디 없어
52 구미시장의 박정희 추모제, 탄생제 참가, 반대한다.
51 구미시가 배제된 합의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해명하라!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