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힘으로 구미를 바꿉시다!

구미참여연대의 회원이 되시면 구미와 세상이 바뀝니다!

구미참여연대 회원 되기

함께 꾸는 꿈

혼자 꾸면 꿈이지만 함께 꾸면 현실이 됩니다!

시민의 힘으로만 운영됩니다!

구미참여연대는 정부로부터 어떤 재정지원도 받지 않습니다.

보조금 횡령 의혹 구미무용협회장, 스스로 물러나야

- 유령 출연자에 출연료 지급, 출연료 돌려 받기는 전형적인 횡령 -
- 30년간 이어진 족벌 체제가 화근, 구미시 감사 착수해야 -

- 연속되는 보조금 관련 비리 막기 위한 시민감사위원회 설치 고민해야 -


구미 예술계가 연일 세간의 입에 오르내린다. 정수대전 관련 비리가 드러난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이번에 구미 무용계 관련 비리로 시끄럽다.

1111, KBS는 구미무용협회가 무용제에 출연한 출연자를 허위로 기재하여 출연료를 지급하였으며, 출연자들로부터 출연료를 돌려받기했다는 의혹을 보도하였다. 이에 구미미용협회는 보조금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발되었다고 한다. KBS 보도와 별개로 구미참여연대는 이미 1개월 전부터 이와 관련한 제보와 관련 증거를 수집하였으며 일부 증언도 확보한 상황이다.

우리가 확인한 바로는 현 한국무용협회 구미지부장인 백00씨는 구미무용제와 금오 예술제 등 각종 무용제에 작품을 출품하면서 출연자가 아닌 사람의 이름을 기재하고 그 출연료를 지급하였다고 허위기재하였다고 한다. 또한 수년 전부터 일부 출연자에게 출연료를 지급한 후 돌려 받기를 강요하였으며 일부 출연자들은 울며겨자 먹기로 출연료를 현금 혹은 계좌로 돌려주었다고 한다.

 

구미무용협회는 이와 같은 KBS의 보도에 대해 일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돌려 받은 출연료는 무용제를 위한 비용으로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우리가 확인한 바로는 돌려 받은 출연료는 구미무용협회의 계좌로 입금된 것이 아니라 00‘이라는 제3의 계좌로 입금이 되었다. 3자의 계좌를 이용한 출연료 돌려 받기는 어떤 명분으로도 해명이 불가능한 횡령이다.

우리는 이같은 행위가 지난 30여 년 동안 구미무용계를 독점해 온 현 구미무용협회의 족별 경영에 기인한다고 생각한다. 지금 구미무용협회는 엄마가 협회장, 딸이 부회장, 아들이 임원인 족벌체제라고 한다.

 

고발인은 대부분의 피해자들이 30년간 이어진 족벌체제 속에서 무용을 그만 둔다고 생각하지 않는 한 지역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그들의 요구를 거절할 수 없었다.”고 말한 사실을 확인하였다.

 

이번에 드러난 돌려 받기의 피해자들은 이제 막 무용을 시작하는 20대 등 젊은 예술인들이 많다고 한다. 젊은 예술가들이 무용계에 첫발을 디디면서 느꼈을 허탈감을 생각한다면 이는 매우 심각한 갑질이자 범죄 행위이다.

구미참여연대는 구미무용협회장 및 그 가족은 이번 일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과하고 직에서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 그것만이 자신들의 명예를 최소한이라도 유지하는 방법이라고 우리는 여긴다.

 

더불어 경찰 수사와 별개로 보조금 횡령 의혹에 대한 감사를 구미시가 시급하게 실시할 것을 요구한다. ’돌려 받기등 계좌 추적이 필요한 부분은 경찰의 수사를 기다린다 하더라도 보조금 집행 과정의 다른 문제는 없었는지 구미시가 감사해야 할 상황임은 명백하기 때문이다.

 

또한 우리는 지난 몇 년간 이와 같은 보조금 관련 사업의 비리가 계속해서 벌어지고 있는 사태의 이면에는 구미시의 보조금 사업의 선정 및 관리와 관련한 무사안일한 태도가 큰 원인이라고 생각한다. 이에 이번 기회에 구미시가 보조금 관련 감사를 전담할 시민감사위원회를 설치하는 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할 것을 요구한다.

 

20201113
구미참여연대

» (구미참여연대 보도자료) 보조금 횡령 의혹 구미무용협회장, 스스로 물러나야
70 비리로 얼룩진 ‘정수대전’, 예산지원 중단하라!(20201008)
69 (연대 성명)검찰은 선거법 위반 의혹 받고 있는 구자근 의원을 기소하라(2020.10.05)
68 (보도자료 2020.09.17)정수문화예술원 보조금 파행, 박정희 사업 앞에 고개 숙인 구미시와 구미시의회
67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에 대한 성명서
66 집중호우와 태풍에도 휴가 떠난 구미시장 재난대책 책임자로서 무책임한 행동, 재발방지 약속 필요해
65 정부와 경상북도는 ‘코로나 19’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는 경상북도 도민들 전체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즉각 지급하라!!!
64 코로나로 시민은 고통받는데 구미시는 박정희 선양 사업
63 KEC 가스누출 사고, 재발방지와 근본적 대책 마련하라!
62 재난기본소득, 더 머뭇거릴 상황이 아니다.
61 김태근의장은 조속히 사퇴하라.
60 구미시의회 A의원은 해당 건설회사가 본인 소유인지 밝혀라
59 장세용시장은 시민을 무시한 발언에 대해 구미시민들에게 사과하라.
58 구미보 임시개방에 대한 성명서
57 대구. 구미 시민단체 공동성명
56 대구취수원 구미이전만이 대안은 아니다.
55 고 김용균을 애도하고 추모하는 시민분향소 와 추모행동에 함께 해주십시요.
54 명분도 잃고 시민 논의의 장마저 막아버린 ‘새마을과’ 명칭 변경 후퇴
53 책임질 줄 모르는 구미 정치권, 시의원 공천 헌금, 회계 부정, 의원 겸직 드러나도 사과 한 마디 없어
52 구미시장의 박정희 추모제, 탄생제 참가, 반대한다.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