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힘으로 구미를 바꿉시다!

구미참여연대의 회원이 되시면 구미와 세상이 바뀝니다!

구미참여연대 회원 되기

함께 꾸는 꿈

혼자 꾸면 꿈이지만 함께 꾸면 현실이 됩니다!

시민의 힘으로만 운영됩니다!

구미참여연대는 정부로부터 어떤 재정지원도 받지 않습니다.

유치원 무상급식, ·고 교복지원, 구미시는 예산 타령만 할 것인가

- 주민들의 요구 수용하는 적극 행정, 단체장의 의지가 무엇보다 필요한 때 -

- 시의회도 주민 요구 수용할 다양한 방안 찾아 팔 걷고 나서야 -

 

3무 교육복지정책의 핵심인 무상급식과 중·고 교복지원이 다른 광역지자체에서는 대부분 이루어지고 있고 경상북도 내에서도 대부분의 지자체가 이를 실시하고 있음에도 구미시에서는 아직 예산 책정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유치원 무상급식, 중고교복 지원 대부분의 광역·기초 단위에서 정착 단계

우리가 파악한 바로는 유치원 무상급식은 서을, 부산, 대구 등 인구가 많은 일부 대도시를 제외한 대부분의 광역·기초 지자체에서 실시하고 있다. 경기도는 2013년부터 유치원 무상급식이 정착되었고 울산시는 2021년부터 유치원 무상급식이 이루어지고 있다. 대구시조차도 2021년 유치원 무상급식을 예고하고 있으며 서울시도 2023년에는 유치원 무상급식을 공언하고 있는 상황이다.

·고등학교 신입생에 대한 교복지원은 대부분의 광역단위에서 이미 정착 단계에 들어갔다. 2021년 대전시와 대전교육청이 교복지원 정책을 실시하면서 교복지원 정책이 이루어지지 않는 광역단위는 경상북도가 유일하다고 할 것이다.

 

유치원 무상급식, 중고교복 지원에서 소외당한 구미시민들의 불만 높아

상황이 이러하니 최근 구미시민들의 불만이 점중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광역단위는 차치하고라도 경북도내 다른 기초단체들조차 대부분 이 두 정책을 실시하고 있는 상황(참고자료 1,2 참조)에서 구미시민들만이 두 정책의 혜택에서 소외되고 있기 때문이다. 유치원 무상급식은 구미와 칠곡만이 아직 실시하지 못하고 있으며 중·고 교복지원은 비슷한 인구 규모를 가진 포항, 김천, 경주에서 이루어지지고 있다.

 

주민 복지를 위한 예산 배정, 단체장의 의지가 좌우

유치원 무상급식은 2021년부터 학교급식법이 개정 시행되면서 법적 근거가 마련되었고, 2019교복지원조례를 스스로 제정했음에도 구미시는 예산 부족을 이유로 이 두 정책의 실시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구미시의 예산이 빠듯한 것은 우리도 알고 있다. 그러나 초··고 무상급식 시행 과정에서 보듯 복지 정책의 시행은 항상 예산의 문제라기보다는 단체장의 의지의 문제였다. 그러기에 지금의 사태는 구미시장의 의지의 문제라 할 것이다.

 

교육청, 경상북도와 협의는 요청했나?

교육 관련 두 복지정책을 시행하기 위해서는 시·도 교육청과 광역지자체의 에산 편성이 매우 중요한 것은 사실이다. 우리가 살펴본 바로는 대부분의 광역단위에서 두 정책을 시행하기 위해 교육청이 상당한 예산 부담을 하고 있다. 그럼에도 경상북도에서는 교육청도 경상북도도 손을 놓고 있다. 그러다보니 다른 광역단위에서와는 달리 경상북도에서는 기초단체에서 모든 예산을 부담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구미시의 입장이 난처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는 묻고 싶다. 이 두 정책을 시행하기 위해 구미시가 나서서 교육청과 경상북도에 예산 배정 요구는 했는지? 협의는 요청했는지? 자치단체장이 의지를 가지고 협의를 요청했는지? 그런 노력조차 없이 예산 타령을 하는 것은 핑계에 불과하다.

 

구미시의회, 교육청, 경상북도 압박할 대책 강구해야

구미시의회 또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 시민들의 요구를 가장 먼저 파악해야 할 곳은 시의회이다. 또한 그에 따른 예산의 배정 요구도 시의회가 해야 한다. 더불어 광역단체와 교육청에 시민들의 민의를 전달하는 역할을 해야 할 곳도 시의회이다. 우리는 구미시의회가 그런 역할을 했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

 

우리는 복지 만능을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예산을 효과적으로 사용하여 주민 복지를 향상시키는 정책, 필요하면 교육청과 경상북도를 설득하는 적극 행정, 민의를 수용하기 위해 정당 구분없이 머리를 맞대는 시의회의 모습을 보고 싶을 뿐이다. 지금 구미에서는 단순히 유치원 무상급식과 교복지원을 1년 앞당기는 것보다 그것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20214 27

 

구미참여연대

74 임종식교육감과 장세용시장은 유치원 무상급식 · 중고 무상교복 즉각 시행하라!
73 구미시의 비정규직 차별, 노동자 갈라치기, 노동자 길들이기다.
» (보도자료)유치원 무상급식, 중·고 교복지원, 구미시는 예산 타령만 할 것인가
71 (구미참여연대 보도자료) 보조금 횡령 의혹 구미무용협회장, 스스로 물러나야
70 비리로 얼룩진 ‘정수대전’, 예산지원 중단하라!(20201008)
69 (연대 성명)검찰은 선거법 위반 의혹 받고 있는 구자근 의원을 기소하라(2020.10.05)
68 (보도자료 2020.09.17)정수문화예술원 보조금 파행, 박정희 사업 앞에 고개 숙인 구미시와 구미시의회
67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에 대한 성명서
66 집중호우와 태풍에도 휴가 떠난 구미시장 재난대책 책임자로서 무책임한 행동, 재발방지 약속 필요해
65 정부와 경상북도는 ‘코로나 19’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는 경상북도 도민들 전체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즉각 지급하라!!!
64 코로나로 시민은 고통받는데 구미시는 박정희 선양 사업
63 KEC 가스누출 사고, 재발방지와 근본적 대책 마련하라!
62 재난기본소득, 더 머뭇거릴 상황이 아니다.
61 김태근의장은 조속히 사퇴하라.
60 구미시의회 A의원은 해당 건설회사가 본인 소유인지 밝혀라
59 장세용시장은 시민을 무시한 발언에 대해 구미시민들에게 사과하라.
58 구미보 임시개방에 대한 성명서
57 대구. 구미 시민단체 공동성명
56 대구취수원 구미이전만이 대안은 아니다.
55 고 김용균을 애도하고 추모하는 시민분향소 와 추모행동에 함께 해주십시요.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