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힘으로 구미를 바꿉시다!

구미참여연대의 회원이 되시면 구미와 세상이 바뀝니다!

구미참여연대 회원 되기

함께 꾸는 꿈

혼자 꾸면 꿈이지만 함께 꾸면 현실이 됩니다!

시민의 힘으로만 운영됩니다!

구미참여연대는 정부로부터 어떤 재정지원도 받지 않습니다.

구미참여연대 "수의계약 특혜 의혹 김태근 시의장 사퇴하라"

(대구·경북=뉴스1) 정우용 기자 | 2019-08-20 

 

 

경북 구미참여연대는 불법수의계약으로 9억원의 이익을 챙긴 의혹을 받고 있는 김태근 시의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구미참여연대는 20일 성명서를 내고 "김 의장과 가족이 주식을 100% 소유해 개인 회사나 다름없는 인동건설이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구미시와 71건의 관급 공사 수의계약을 맺어 89476만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9억여원의 수의계약 중 김 의장 지역구인 인동·진미동과의 수의계약도 2934277만원이나 된다" "인동건설 사무실과 김 의장의 개인 사무실이 같은 공간인데도 '몰랐다'는 변명만 늘어놓으며 책임지지 않으려는 태도가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구미시의회는 윤리위를 소집해 진상조사를 하고 '의원자격심사'를 청구해 김 의장을 제명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미시에 대해서도 특정감사와 재발방지대책을 주문했다

참여연대는 "행정부를 감시하고 견제해야 할 시의원은 불법으로 이익을 취하고, 행정부는 시의원에게 수의계약 등 일감을 몰아주는 방법으로 서로 공생해 온건은 아닌지 의혹이 든다" "특정감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시민에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김 의장은 인동건설 대표이사를 맡다가 2006년 지방의원에 당선된 후 2008년과 2013년 직원 명의로 각각 대표이사를 넘긴 후 지난달 아들에게 대표이사를 맡겼다.

그는 최근 사과문을 통해 "2008년부터 인동건설 주식만 갖고 있었고, 경영에는 개입하지 않았다" "구미시와 수의계약한 내용은 몰랐다"고 해명했다.

참여연대는 "시민 300명 이상의 신청서를 받아 지방계약법·공직선거법, 공직자윤리법, 구미시의원 윤리강령 등을 위반한 김 의장에 대한 감사원 '공익감사청구'를 하겠다"고 밝혔다.


newsok@news1.kr 

취수원 이전 관련 보도

2020-09-15 13:10
11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