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힘으로 구미를 바꿉시다!

구미참여연대의 회원이 되시면 구미와 세상이 바뀝니다!

구미참여연대 회원 되기

함께 꾸는 꿈

혼자 꾸면 꿈이지만 함께 꾸면 현실이 됩니다!

시민의 힘으로만 운영됩니다!

구미참여연대는 정부로부터 어떤 재정지원도 받지 않습니다.

구미 시민단체 "취수원 논의 앞서 낙동강 오염방지책"

대구 취수원 다변화 방안 관련 성명서 발표

경북 구미 해평취수장 전경. 구미시 제공경북 구미 해평취수장 전경. 구미시 제공

구미YMCA, 구미참여연대 등 경북 구미지역 시민단체들이 대구 취수원 다변화 방안으로 해평취수원 활용이 대안으로 떠올랐다는 분석(매일신문 11일 자 1면)과 관련, "구미시와 대구시는 취수원 이전 논의에 앞서 낙동강 자연화, 오염 방지대책 마련에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대구 물 문제 해법을 해평취수장 공동 이용으로 정한 것 같은 언론 보도가 이어지고 있지만 정작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방안 마련 연구'는 경남 주민·환경단체 반대로 지난 8월 중간보고회조차 갖지 못하는 등 원점으로 돌아간 상태"라고 했다.

특히 "취수원 다변화는 낙동강 오염방지 대책이 마련된 뒤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 차원에서 협의체계를 구축해 공동의 문제로 풀어야 한다"며 "구미시와 대구시는 섣부른 논의를 중단하고 낙동강이 이 지경까지 오게 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어 "취수원 이전과 관련된 섣부른 논의는 또 다시 상하류 유역민들의 물 분쟁을 촉발시키며, 낙동강 수질 개선과 자연성 회복 등 사업을 늦추기만 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또 "낙동강으로 유입되는 축산·산업폐수, 생활하수의 안전한 처리 후 방류, 폐수 무방류시스템 도입을 통한 유해 화학물질 원천 차단 등을 통해 낙동강 수질 관리를 수돗물 중심에서 오·폐수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취수원 이전 관련 보도

2020-09-15 13:10
11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