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힘으로 구미를 바꿉시다!

구미참여연대의 회원이 되시면 구미와 세상이 바뀝니다!

구미참여연대 회원 되기

함께 꾸는 꿈

혼자 꾸면 꿈이지만 함께 꾸면 현실이 됩니다!

시민의 힘으로만 운영됩니다!

구미참여연대는 정부로부터 어떤 재정지원도 받지 않습니다.

AKR20170529169000053_01_i.jpg

 

  ㈜구미그린에너지가 지난 4월 1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목질계 우드펠렛, 우드칩을 활용한 바이오메스 전기사업을 신청한 것에 대해, 5월 26일 산자부산하 전기위원회에서 심의 가결됐다.

 

이번에 추진하는 바이오매스 발전소가 건립되면 우드팰릿, 우드칩 등 하루 500t의 목질계 연료를 사용하여 29.9MW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구미YMCA는 최근 새로 출발한 정권의 미세먼지 대책에도 위배되는 결정을 내린 것을 이해할 수 없으며, 구미지역의 많은 시민들이 우려를 표명하고 자진철회를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받아들일 수 없는 결정이 내려진 것이기에 이번 심의가결은 철회되어야 한다고 지난 29일 성명서를 냈다.

 

성명은 환경부의 2013년 구미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통계에 따르면 민간발전시설의 대기오염배출량이 4,247톤으로 구미시 전체 배출량 30,562톤의 14%에 이르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새로운 발전소를 구미시 생활권내에 건설한다는 계획은 상식적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바이오매스 발전소의 연로로 원목대신 폐목재 땔감을 사용한 경우 다이옥신, 휘발성 유기화합물질 등 특정 오염물질이 발생된다는 언론보도 등으로 볼 때 시민들로서는 생명권과 환경권을 위협할 소지가 다분한 새로운 화력발전소의 건설을 반대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이어 최근 우리 국민들은 미세먼지로 인하여 대기환경의 중요성을 체감하고 있다. 그렇기에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강력한 미세먼지저감 대책을 발표했고, 시민들의 친환경에너지에 대한 관심도 높아져가고 있다.

 

이러한 시기에 산업발전과 이미지와 함께 두산페놀사고, 불산유출사고 등 아픔을 간직한 구미에 새로운 발전소 건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분명 잘못된 결정이다.

 

이에 43만 구미시민들의 생명권과 생활권을 위협하는 시설이 구미에 건설되는 것을 반대하며, 이번 발전소 건설계획은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도 지난 29일 구미시민은 물론 구미시까지 나서서 거부하는 사업을 두고 지역수용성 증대 노력에 따라 화력발전소 건립 가능성을 열어놓는 것은 애초부터 잘못된 처사라며 산자부는 구미화력발전소 건립에 대해 구미시민 의견 수립해서 건립 불가 방침으로 변경해야 된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편, 발전소 건설예정지 반경 1㎞ 내에 종합병원 1개소, 대단지 아파트 4개소(902가구)가 위치해 있다. 반경 2㎞ 이내로 확대하면 7개 아파트단지(4천500가구)와 초·중·고 6곳이 자리해 있다.

 

 

이정수 기자 jsl9393@hanmail.net

LOGIN

SEARCH

MENU NAVIGATION